返回列表 發帖

【2017-06-27】'대학살의 신' 송일국 "난 연극계 '중고 ..

'대학살의 신' 송일국 "난 연극계 '중고 신인', 소극장 도전 설렌다"       
2017. 06.27(화) 16:35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송일국이 연극 '대학살의 신'에 출연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27일 오후 '대학살의 신'(연출 김태훈) 프레스콜이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남경주 최정원 이지하 송일국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6년 만에 무대로 돌아온 '대학살의 신'은 지식인의 허상을 유쾌하고 통렬하게 꼬집는 작가 야스미나 레자의 작품이다. 극은 두 소년이 놀이터에서 싸우다 한 소년의 이빨 두 개가 부러지는 사고가 발생하고, 때린 소년의 부모인 알렝과 아네뜨가 맞은 소년의 부모인 미셸과 베로니끄의 집을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이번 연극에서 남경주는 알렝, 최정원이 아네뜨 역을 맡아 부부로 호흡을 맞췄다. 이지하는 베로니끄, 송일국은 미셸 역을 맡아 부부로 만났다.

송일국은 이날 프레스콜에 앞서 소극장 무대에 처음 서게 된 소감을 전했다. 송일국은 "공연에 있어서는 중고 신인인데, 그런 내가 뮤지컬 계의 최불암 김혜자 선생님인 남경주 최정원 선배님, 동아연극상에 빛나는 이지하 선배님과 함께 무대에 선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어 송일국은 "지난 토요일 첫 공연을 마친 후 일요일에 회식이 있었다. 회식 자리에서 이지하 선배님이 엄청난 칭찬을 해주셨다"며 "연습할 때는 나와 어떻게 부부를 할지 걱정하셨을 텐데, 공연 시작할 때가 되니 성장을 했다고 해주시더라. 날 성장 시켜주신 세 분께 고맙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태훈 연출을 향해 "특히 내 모든 걸 참아주신 연출님께 감사하다. 예전에는 소극장에 대한 공포가 있었지만, 이제는 설렌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대학살의 신'은 오는 7월 23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附件: 您需要登錄才可以下載或查看附件。沒有帳號?註冊 Register
爱 在同一个天空下

'대학살의 신' 남경주·최정원·송일국·이지하, '썰전'으로 만든 '빅뱅' [종합]       
2017. 06.27(화) 17:28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뮤지컬 베테랑 최정원 남경주, 연극 베테랑 이지하, 무대의 '중고 신인' 송일국이 연극 '대학살의 신'에서 만났다.

27일 오후 '대학살의 신'(연출 김태훈) 프레스콜이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남경주 최정원 이지하 송일국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6년 만에 무대로 돌아온 '대학살의 신'은 지식인의 허상을 유쾌하고 통렬하게 꼬집는 작가 야스미나 레자의 작품이다. 남경주가 알렝, 최정원이 아네뜨 역을 맡아 부부로 호흡을 맞췄다. 이지하는 베로니끄, 송일국은 미셸 역을 맡아 부부로 만났다.

극은 두 소년이 놀이터에서 싸우다 한 소년의 이빨 두 개가 부러지는 사고가 발생하고, 때린 소년의 부모인 알렝과 아네뜨가 맞은 소년의 부모인 미셸과 베로니끄의 집을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자녀들의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해 고상하고 예의 바르게 시작했던 이들의 만남은 대화를 거듭할수록 유치찬란한 설전으로 바뀌고, 이들의 설전은 가해자 부부와 피해자 부부의 대립에서 엉뚱하게도 남편과 아내, 남자와 여자의 대립으로 이어지며 진흙탕 싸움으로 치닫게 된다.

남경주와 최정원은 이번 작품을 통해 연극에서 처음으로 연극 무대에서 호흡을 맞췄다. 최정원은 "다른 분들은 우리가 부부 역할을 당연히 많이 했다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이혼한 부부, 결혼 직전인 연인을 연기하기는 했어도 진짜로 부부 생활을 하는 역할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정원은 "부부 역을 해보니까 왜 남경주, 남경주 하는지 알겠다. 완벽한 무대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 만족스럽다"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연극은 힘들지만, 누워 있으면 떡을 먹을 수 있지만 산에 오르면 산삼을 먹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기회가 닿는 한 산삼을 먹으러 나서고 싶다"며 연극 무대에 대한 애정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남경주 역시 "나 역시 최정원과는 29년 함께 작품을 하고 있다. 연극 무대에 서니 색다르지만 함께 해 든든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남경주는 "연극을 여러 번 했었지만 대부분이 뮤지컬이었다. 늘 하고 싶었던 연극을 여러 상황이 맞아 하게 돼 기쁘다. 작업도 두 달 가까이 즐겁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뮤지컬은 표현 방법이 정말 다양하고 노래나 춤이 있지만, 내용은 단순하다. 하지만 연극은 훨씬 복잡한 내용을 가지고 있다. 작업을 하는 동안에도 지적인 탐구가 많이 필요했고 한 단게 도약할 수 있었고, 정신적으로 고양이 되는 작업이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송일국 역시 연극 무대에 선 소감을 전했다. 처음으로 소극장 무대에 선 송일국은 "공연에서 나는 중고 신인이다. 그런 내가 세 분과 함께 무대에 선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며 "나를 성장케 한 세 분께 감사하다. 특히 내 모든 걸 참아주신 김태훈 연출님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소극장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는데 이제는 설렌다"며 무대를 향한 기대를 전했다.

송일국과 부부로 호흡을 맞춘 이지하는 "'대학살의 신'은 인간의 본성을 까발리는 작품이다. 한 시간 반 동안 '썰전'만으로도 이야기를 이어가는 게 이 작품의 매력이다. 말 만으로도 우주가 폭발하는 것처럼 멸망이 일어나는 것이 매력"이라고 말했다. 이어 열심히 무대를 꾸려 나가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대학살의 신'은 오는 7월 23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http://tvdaily.asiae.co.kr/read.php3?aid=14985521001253437016
爱 在同一个天空下

TOP

返回列表